이용약관 보기
개인정보 보기

학습자료실

글 정보
제  목 2023년 6월 23일 금요일(癸卯년 戊午월 壬子일)
등록일 2023.11.22 조회수 178

2023623일 금요일(癸卯戊午壬子)

 

壬戊癸

子午卯

 

丙乙甲癸壬辛庚己

寅丑子亥戌酉申未

 

6월 하순으로 가면서 무더위가 심하다. 그러나 어제와 오늘은 시원하다. 비가 왔기 때문이다. 계절이 대운이라면 오늘 날씨는 세운으로 볼 수 있다. 일간의 힘도 그렇다. 월지는 팔자의 본부이다. 월지가 일지보다 더 중요하다. 그러나 일지가 더 실감 난다. 대운보다는 세운이 실감 나고 월지보다는 일지가 더 실감 난다. 그래서 대운이나 월지를 무시하고 세운이나 일지 중심으로 운()을 분석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대운이나 월지를 무시하면 되는 것일까?

 

일기 예보는 매일의 날씨 즉 세운이나 일지와 같다. 일기 예보는 날씨를 예보하고 계절은 말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날씨에 더 민감하기 때문이다. 비가 오면 계절과 관계없이 우산을 준비해야 한다. 그렇지만 계절은 중요하지 않은가? 봄비 여름비 가을비 겨울비는 모두 같은 것인가? 대운과 세운, 월지와 일지의 차이를 곰곰이 생각해 보자.

 

壬戊癸

子午卯

 

丙乙甲癸壬辛庚己

寅丑子亥戌酉申未

 

오늘의 사주는 戊癸子午午卯파 등이 보인다. 이런 글자들이 먼저 보인다면 근본(根本)보다는 지엽(枝葉)을 먼저 보는 것이다. 근본이 좋은지 지엽이 좋은지는 알 수 없다. 좋다 나쁘다는 개인의 성향이기 때문이다. 타고난 좌뇌와 우뇌의 발달 차이이기도 하다. 사회에는 둘 다 필요하다. 거시적(巨視的)인 사람도 필요하고 미시적(微視的)인 사람도 필요하다. 그러나 지엽(枝葉)보다는 근본(根本)을 우선(優先)해야 한다는 것은 확실하다.

 

월지는 부모 형제궁이고, 일지는 배우자 궁이다. 정확히 말하면 천간은 생각을 나타내고 지지는 현실을 의미하기 때문에 월지는 청년 시절의 현실이고, 일지는 중년 시절의 현실이다. 부모나 형제는 청년시절의 현실에 속하고 배우자는 중년시절의 현실에 속할 뿐이다.

 

오늘의 사주는 월지와 일지가 이다. 월지에서 보면 일지가 재살이고, 일지에서 보면 월지가 재살이다. 물론 언제부터 재살이 되는지 선()을 그을 수는 없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장성살에서 재살로 재살에서 장성살로 바뀌기 때문이다. 재살일 경우는 장롱에 있는 듯이 조용히 있으면 탈이 없다. 조용히 있지 않는다면 자연의 법을 어겼으므로 충돌이 생긴다. 장롱에 있는 상황이 되지 못한다면 떨어져 나가야 한다. 그래야 탈이 없다.

 

***

 

적천수 자평진전 난강망 등 명리학 3대 보서(寶書)라는 책을 들고 다니면 폼이 난다. 그러나 폼이 나면 실속이 없다는 것이 자연의 법칙이다. 난강망(궁통보감)에 대해 알아본다.

 

甲木

 

□□

□□

 

甲木이 강한 때이니 庚金이 득소(得所)하면 좋다. 또 튼튼한 이 뿌리를 내리려면 도 역시 강해져야 한다.

 

해설) 월은 이 강한 때라기보다는 甲木이 제왕(帝旺)으로 강하다. 이 강하니 庚金이 있으면 좋다고 하는 말은 틀렸다. 庚金은 사시사철 존재한다. 단지 출근해서 일하고 퇴근해서 잠자는 모습만 다를 뿐이다. 모든 천간이 다 그렇다.

 

월에 庚金은 태()이다. 庚金은 제왕(帝旺)에 이른 甲木을 통제할 수 없다. 무조건 금극목을 적용하면 안 된다. 월에는 辛金이 제왕(帝旺)으로 甲木과 짝을 이룬다. 월의 甲木에게는 丙火戊土가 좋다. 확산 상승하려는 甲木을 더 확산 더 상승하는 丙火戊土甲木의 성장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甲木에게 庚金가 있으면 좋다. 甲木庚金을 쓰면 양인가살(陽刃駕殺)이 되어 소귀(小貴)하거나 또는 과거가 아닌 이도(異途)를 통해 현달(顯達)하거나 무관(武官)에 종사하기도 한다.

 

해설) 庚金庚金으로 쓰고 는 그냥 라고 했을까? 戊土己土를 구분할 수 없기 때문이다. 양인가살(陽刃駕殺)? 어려운 용어가 나왔다. 월의 甲木은 양인격이다. 양인격에 칠살 庚金이 올라탔다는 뜻이다. 그러나 庚金 칠살은 에서 태()로 보이지 않는 한직(閑職)에서나 쓸 수 있다.

 

사회의 출세 기준을 문관(文官)들이 만들었으므로 무관(武官)을 깔보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이도(異途)는 문관으로 가지 못나이스사주명리 | 2023년 6월 23일 금요일(癸卯년 戊午월 壬子일) - Daum 카페

글 정보
이전글 2023년 6월 24일 토요일(癸卯년 戊午월 癸丑일)
다음글 2023년 6월 22일 목요일(癸卯년 戊午월 辛亥일)